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40)
GR맞은 짐순姬 (43)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51)
역사이야기 (262)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3)
뭐든 그렇치...짧게 수십년 길게..
11.01 - 방랑색객
오타에는 약해서.. 어느 책이 그..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방금 보내봤는데 이미 보낸 거라..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책을 급하게,낸건지 좀 오타가..
10.28 - 가넷
요즘 블로그쪽을 방치플레이 하..
10.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잘보고 갑니다. ^^
10.24 - 천추
초기기록은 또 삼국지나 자치통..
10.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삼국사기 기록> *동천왕 19년(2..
10.12 - 삼국사기독자
역시 나쁜 어른에게는 수정펀치..
10.0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역시 야라레메카이신 만큼 상엿..
10.03 - 解明
정말 좋은 지도가 나와야 하는데..
09.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감사합니다. 아이들과 공부하는..
09.26 - 땡스
도움이 되셨다면 그걸로도 좋은..
09.0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지도 기르..
09.06 - 감사합니다
이딴 우주 포맷해버리겠어!!! -..
08.2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짐 주제에 건방져 by 양반 건담..
08.25 - 건너스
PG와 RG의 씨가 따로 있는가! b..
08.20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PG MG RG HG FG SD 신분제...
08.18 - 선배/마루토스
뭐, 탁부, 량부, 훼부, 돍부....
07.0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아무리 미소녀를 자처하신다고..
07.04 - 解明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343,492 Visitors up to today!
Today 744 hit, Yesterday 94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10.22 23:48

춘천으로 돌아오기 전, 지인과 놀다가 오늘 마감한 원고 하나 이야기를 했다. 당나라 사람이 펴낸 책이 어떻게 일본에서 발견되었는가, 필사본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닭다리를 뜯으며 그런 이야기를 했다. 가지고 있는 필사본의 사진과 그걸 어떤 작업을 하는가 블라블라. 지인은 중국 책이 일본에 필사본 하나만 전해진다는게 신기하다고 했다.


과거에 소위 애국지사들께서(퉷!) 김부식을 욕하던 논리 중에 하나가 삼국사기로 악의적 왜곡을 한 다음 진실 규명이 두려워 분서했다는 거다. 물론 삼국사기에 바탕이 된 고기들은 전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게 분서로 인한 망실이었다면 이규보의 동명왕편은 사실 라노베고 일연의 삼국유사도 웹소설이다.(귀, 귀여니, 일여니.. 응? 모에한 스님이닷!) 왜냐고 동명왕편과 삼국유사는 삼국사기 이후에 나온 책이거든. 둘이 액자식 소설이라도 썼단 말이냐.


조선왕조실록만 놓고 봐도 설명이 가능하다. 한 질도 아니고 여러 질을 만들어 분산배치를 했는데도 임난 이전 실록으로 살아남은 건 전주사고 뿐이다. 고려 때도 초기 실록은 거란의 2차 침공 때 사라진 거지. 또 다시 찍어서 분산보관에 더욱 신중을 기한 건 또 어떻게 되었나. 일본으로 간 건 관동대지진에 아작나고, 한 질은 부카니스탄으로 넘어갔다.(부카니스탄이 그거 잘 보관해주면 그나마 다행이고. 뭐 원문읽기를 강조하던 남한과 달리 부카니스탄은 일찍부터 번역에 매달렸지. 다만 존호를 그대로 풀어쓴 건.. 악!)

현종실록 활자로 찍은 삼국사기


그나마 실록은 국가 사업이다. 돈은 졸라 깨지지, 짐순이가 주로 보는 삼국사기(주자본)도 현종실록 만들 때 제작한 활자로 찍었거든. 그거 공개도 안하고 짱박을 거 몇 질 찍자고 활자도 새로 만들었다고. 그런데 그런 물량이 안나오는 개인의 저작물은 얼마나 살아남까. 아무리 엿같이 책이 안팔리는 시대라도 21세기의 연구서조차 5백부는 찍는다. 소설이나 대중서는 암만 안찍어도 2천부 내외다. 그렇다면 살아남을 확률이 높다. 그러나 과거의 책은 어지간하면 한 부짜리다. 금속활자는 예산이 물량인 거대사업감이고, 목판은 몇 부 찍기엔 가성비가 안나온다. 방각본이 나오는 거도 원료생산지인 전주와 대량소비지인 한양이 만난 결과다. 나름 대량생산 대량소비라고.그게 안되는 책은 전부 손으로 쓰고, 재판을 찍더라도 손이다. 그와중에 오탈자가 날아다닌다.


손으로 써서 만든 책은 많이 만들 수가 없다. 그래서 불이라도 나거나 홍수라도 나거나(1960년대인가 사라호라는 태풍이 울진을 날린 이야기를 들으니 거 무섭더라. 눈 앞에서 사람이 사라지는데 종이쪼가리야..) 책을 빌려갔는데 구덩이에 빠지기라도 하면 책이 사라진다. 전쟁이 아니라도 그렇다. 개인의 문집은 다시 손복사하기 좀 나은데 거질의 역사서를 쓰면 그게 살아남아 후세인이 볼 확률은 얼마나 되나.


범염의 후한서 동이전을 읽을 때마다, 삼국지 짝퉁이라고, 특히 서문을 읽을 때마다 네놈 땜시 동이개념이 개판되었잖아..라고 욕을 해도(그런데 그만의 잘못은 아니다) 그전까지 몇 가지 나온 후한서가 사라진 건 범염 짓이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 그럴 권력도 없던 사람이고, 그저 범염의 책이 선택을 받으니 자연 도태된 거고, 수도 많지 않아 그야말로 멸종한 거다. 멸종위기종이라는 개념 있잖아. 개체수는 어느 정도 되지만 자연 그대로의 접붙이기로는 더이상 수가 늘어날 희망이 없는 상태. 과거의 책이 그렇다. 


특히나 자국역사 알기를 개판으로 본 상황에 고기류들이 오래오래 살아남을 리도 없다. 삼국사기, 삼국유사조차 조선초에 억지로 안찍었다면 전질이 아니라 일부만 남아 전해지겠지. 아마 고구려와 백제 연구는 지금의 100분의 1도 못했을거다. 그나마 듕궉책은 일본에서라도 찾는 경우가 있는데 한국의 역사서는 볼 기회도 없다.

신고
Favicon of http://chunchu.tistory.com BlogIcon 천추 | 2017.10.24 15: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7.10.27 15: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요즘 블로그쪽을 방치플레이 하는 중이라 간만에 뵙는군요. 꾸벅..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09.28 13:41

생각해보니 자기가 사는 곳에 큰 박물관이 있다는 것은 행운입니다. 서울을 갈 때마다 창경궁에서 시간을 보낼 때가 많았는데, 항상 인근 유치원생들이 가득하고, 점심시간이 되면 식사를 마친 직장인들이 산책삼아 오는 것을 보며 부러웠거든요. 그렇게 바로 옆에 무엇이 있느냐, 그런 거 있어도 안간다는 사람도 있지만 쉽게 갈 수 있느냐 아니냐의 차이는 정말 큽니다. 도시나 마을에 어떤 서점이 있느냐 공원은 어떠한가.. 그것도 자산입니다. 부동산 가격이나 보는 사람에겐 개뻘짓으로 보여도. 서울을 비롯한 광역시 급은 아니래도 지방민에게 문화적 혜택은 산너머 남촌의 이야깁니다. 뭐 노인奴人 취급 안당하면 다행인건가.



지금 국립삭주박물관은 공사중입니다. 용산 중박 개관 전에 새로운 시스템을 시험하는 성격이 강한 최신 시설임에도 시간은 지나니 손볼 것이 많아지고 전시물도 재조정 할 때가 왔지요. 강원도도 땅 좀 팠거든요. 그래서 일부를 제외하곤 죄다 수장고에 들어가 있습니다. 지금은 학수고대라는 이름의 작은 기획전을 진행중인데 간다간다 해놓고 미루다 보니 종료 며칠 전에야 다녀오게 되는군요. 


지난 소개글 보기


작은 전시임을 알면서도 막상 들어서니 당혹스럽간 합니다. 지금 본전시시설은 리모델링 공사중이니 당연히 몇가지만 내놓고 하는 건 당연한데도 말이죠. 



그래도 처음 반겨주는 건, 개인적으로 춘박의 최고소장품이라 생각중인 나한상입니다. 이번에는 그람 앞에 두었지만 원래 전시장을 바꿀 때마다 담당자를 고문하지요. 어떻게 배치해도 다 이야기가 되지만 자꾸 욕심아 나거든요. 이걸 어떻게 배열해야 칭송을 받을 것인가. 언젠가 지안이 저 나한상들을 배치하는데 한 달이 걸렸다고 하더군요. 생각해보면 그때가 제일 보가 좋았습니다. 히@미의 S급 동인지만큼운 아니래도 그 어랫급보단 더 ㅎㅇㅎㅇ하게 만들었거든요. 이번 전시 포스터나 맨 처음 배치한 걸 보면 춘박 사람들도 같은 생각을 하나 봅니다.



이 전시에는 그간 춘박의 대표적 유물과 특별전에 나온 것 중 골라 선보이고 있습니다. 관동팔경전이라던가, 각 지역별 전시품의 일부가 전시되고 있습니다. 




기와, 토기, 자기류 정말 안좋아합니다. 한때는 보기만해도 멀미한 적도 있구요. 그런데 이건 맘에 들더라구요. 재개관 때도 이거 해줘!!! 정말 살아있는 느낌이얌!



한국전쟁의 개빨짓 중에 해인사를 비롯한 산중 사찰을 불태우려던 사건이 있는데, 이게 빨지산의 근거지가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해인사의 경우엔 폭격을 명령받은 조종사가 거부했고, 상원사도 살아남지요. 그러나 선림원은 불에 타서, 이때 종도 같이 불에 탔지요. 신라종 70여 개가 일본으로 건너가고 현재 40여개가 확인된 상황에 이땅의 신라종은 저 녹아버린 것까지 3개입니다. 뭐 팔만대장경도 날려버리려던 거 생각하면 그깟 종이야.. 져.




금석문에 큰 관심을 주진 않지만(여긴 부식옵하 빠수니 블로그라나까여!) 나중애 볼 일이 있을까 하여 찍어봅니다.(짐순양은 한문 읽을 줄 아나염? 아니.. 그건.. -_-;;) 그런데 도록이나 금석문책 보면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ㅎㅇㅎㅇ하진 않지만(대신 상여소릴 좋아하지.. 웅..) 그랴도 춘박의 대표 소장품인 청풍부원군 상여도 있습니다. 나한성이나 이 상여는 유리장 없이 봐야 제맛인디..


전시실을 나서며 나한상 중 짐순이의 최애캐를 찍어봅니다. 넌 왜 부끄러워해! 또 넌 로리콘이냐! 뭘 그렇게 좋아하고 그래!





말꼬리 -----------------------

1. 

저번에 못산 신라전 도록, 이번에 바뀐 중박도록 사야지라 생각했는데, 리모델링 중인데 팔리 없자나!

2.

10월 말 재개관 후, 다른 곳에서 오실 때, 자차야 내비로 알아서오시고, 버스의 경우 터미널에서, 기차의 경우 남춘역에서 택시 타는 게 젤 빨라여 .

3.

결국 중박가서 도록 사가지고 와야 하넹. 아 귀차나..

신고
Favicon of http://explain.egloos.com/ BlogIcon 解明 | 2017.10.03 14: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야라레메카이신 만큼 상엿소리를 좋아하시는군요. 응?!!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7.10.05 14: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역시 나쁜 어른에게는 수정펀치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