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39)
GR맞은 짐순姬 (43)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51)
역사이야기 (261)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3)
뭐든 그렇치...짧게 수십년 길게..
11.01 - 방랑색객
오타에는 약해서.. 어느 책이 그..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방금 보내봤는데 이미 보낸 거라..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책을 급하게,낸건지 좀 오타가..
10.28 - 가넷
요즘 블로그쪽을 방치플레이 하..
10.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잘보고 갑니다. ^^
10.24 - 천추
초기기록은 또 삼국지나 자치통..
10.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삼국사기 기록> *동천왕 19년(2..
10.12 - 삼국사기독자
역시 나쁜 어른에게는 수정펀치..
10.0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역시 야라레메카이신 만큼 상엿..
10.03 - 解明
정말 좋은 지도가 나와야 하는데..
09.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감사합니다. 아이들과 공부하는..
09.26 - 땡스
도움이 되셨다면 그걸로도 좋은..
09.0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지도 기르..
09.06 - 감사합니다
이딴 우주 포맷해버리겠어!!! -..
08.2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짐 주제에 건방져 by 양반 건담..
08.25 - 건너스
PG와 RG의 씨가 따로 있는가! b..
08.20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PG MG RG HG FG SD 신분제...
08.18 - 선배/마루토스
뭐, 탁부, 량부, 훼부, 돍부....
07.0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아무리 미소녀를 자처하신다고..
07.04 - 解明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341,287 Visitors up to today!
Today 950 hit, Yesterday 1,742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8.18 23:08
요 며칠 머리회전도 멎어버려 아무 일도 못했습니다.
여름이기도 하고요(여름은 쥐약입니다) 지쳐버린 탓이기도 했습니다.
공부도 공부고, 블로그 관련 세 집 살이를 하는데 전부 손을 놓아버렸습니다.
휴가도 없는 일상이 사람 기력빠지게 하나봅니다.
그러다 몇 년 전에 보고 분노했던 기사를 다시 읽어버렸습니다.
아니 웹 공간에서 우연히 만난 것이죠.


이 기사를 다시 읽으며 맥이 빠져버렸고, 의욕이란 게 다시 살아나지 않습니다.

여기서 삼국사기 블로그를 열었다고 해서 무조건 빠돌이 역할을 하겠다는 건 아닙니다.
김부식이란 인간 자체도 문제가 없는 것도 아니었고
삼국사기도 완벽한 책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 땅의 사람들에게 구역질난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는 아니었다고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김부식이나 삼국사기 못잡아먹어서 안달난 사람들이 많은데
정말 읽어보고 비판하는 것인지 궁금한 비판이 상당수지요.
김부식을 사대주의자라고 비판하는 의견이 특히 많은데
그 엄한 내용 완독하라고 권하지도 않습니다.(복식지같은 부분은 RGM-79도 안읽습니다)
32개의 사론, 그리고 각 지에 서두에 달린 서문만이라도 읽어보세요.
어떤 사론은 극우민족주의자가 아닌가 싶은 것도 있습니다.
처음에 사론 분석을 하면서 대체 이 사람의 머리 속에 뭐가 들었는지 이해도 안되고
심지어는 선생님 앞에서 울다시피 한 적도 있습니다만
전형적인 중세 코스모폴리탄이랄까요?
민족과 세계, 즉 특수와 보편의 문제에서 가급적이면 보편을 외치지만
만약 두가지가 충돌하면 민족의 중심에서 특수를 외친다고 해야할까요.
오히려 조선시대에 신라의 고유한 풍습을 정당화한다고
보수꼴통 소릴 들었다는 것은 왜 무시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역사를 깎아내렸다고요?
역사는 오락이라고 주장하시는 옆나라 모 할마씨 이후 더 심해진 것인지도 모르는데
동양의 역사서술이 좀 딱딱하고 형식적인 면도 없지 않지만
적어도 어느 사서에라도 지켜지는 원칙은 있습니다.
바로 지어내지 말자. 다시 말해서 붓들고 장난치지 말자는 것입니다.
19세기 이래 나온 서양의 역사서처럼 저자의 개성이나 사상이 배어든 게 아니라
철저히 자료집이라는 형식을 고수하면서까지 지켜낸 원칙이죠.
(아, 몇몇 얼치기들이 그걸 들어 동양에는 역사학이 없다고까지 하는데
서양의 원기록 자체도 자료집이란 걸 깜빡해서 하는 소릴테지요.
뭐, 삼국사기나 중국의 사서는 가까운 반면에
서양 자료는 애시당초 구경하기 힘드니 서양은 다 그럴 것이다란 착각이고)
썪어빠진 유학자라면 절대 잘라내 버렸을 이야기들도 살려낸 게 김부식입니다.
물론 그의 입장에서도 너무 황당하다 생각되는 건 배제했겠지만
적어도 마구마구 깎어버린 것이 아니란 건 제대로 읽어본다면 아실껍니다.
아예 김부식이 내용을 지어낸 창작물로 보고 있는 모습을 보면 황당합니다.
아주 엄밀하게 말하자면 편집자의 역사관이 가미된 자료집으로 봐야겠죠.

치우가 실존인물인지도 모르고, 하물며 그가 우리랑 동족인 것도 확실치 않습니다.
(나중에 글을 올리겠지만 그놈의 동이족이란 개념은 문제가 많습니다)
그리고 월드컵 이후 그의 얼굴이랍시고 그려놓는 것은
보통 귀면와라고 부르는 삼국-통일신라시대 기와의 문양에서 따온 것인데
(미술사가 강우방은 용이라고 하는데 개인적으론 지지하는 바입니다)
요즘은 대놓고 우리민족인 치우천왕의 얼굴이라 하더만요.
그런 이야기를 기준점에 두고 우리나라 역사는 위대한데
김부식이란 개호로자식이 역사를 깎아내렸다 하니 대체 어디서부터 웃어야 할까요.

더군다나, 이 분이 소속된 신문사는 국가주의라던가 하는 것에 진저리를 내는 곳인데
그곳의 기자는 국가주의의 허상 아래 할딱거리고 계시고..
신고
Favicon of http://BLOG.DAUM.NET/crow97-00 BlogIcon 붉은비 | 2012.11.15 09: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대학 다닐 때 들었던 수업에서(대체 경영학도가 한국중세사 수업은 왜 들었던지...ㅜ.ㅜ)
교수님이 말씀하시기를 "삼국사기야말로 동양 역사서의 최고봉에 있는 역작이다"
그 이유인즉, 김부식 이전의 그 누구도 그처럼 '크로스 체킹'을 철저히 하면서 저작을 하지 않았다,
라는 것이었죠.(말이 좋아 크로스 체킹이지 천년간 쌓여온 문헌으로 그런 작업을 하다니 상상만
해도 토할 것 같습니다...-_-;)

짬짬이 눈팅을 하다가 어느덧 09년까지 거슬러올라왔네요.
매번 재밌는 글 감사히 읽고 있다는 인사를 뒤늦게 드립니다.^^

뱀다리> 병약미소녀 컨셉이 이 시기에는 없는 것으로 보아 3년간
건강이 안 좋아지신 것 같군요. 추워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길...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2.11.15 10: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우리 부식옵하가 동양역사서의 최고봉을 썼다는 건 과찬이십니다.
알고보면 틈도 많아서..
엄청난 자료가 쌓인 건 아니지만 나름 뭔가를 찾아내려고 열심히 노력하기는 했죠.

계속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병약미소녀 된지는 좀 오래되었는데
초반에는 발톱을 감추었을 뿐이죠. -_-;;;;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8.11 01:01

아~!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처참한 것이 어~었다~!


공주와 온달의 첫 만남은 아름답지도, 유쾌하지도 않았습니다. 나중에 자식들 앞에서 머리끄덩이를 잡혀도 할 말 없는 온달. 어찌보면 마누라 잘 만났다고 부러워할 것이 아니라 용케 결혼했구나 하는 심정으로 봐야할 것입니다.

- 원문
公主出行 至山下 見溫達負楡皮而來 公主與之言懷 溫達悖然曰 “此非幼女子所宜行 必非人也 狐鬼也 勿迫我也” 遂行不顧

- 번역문
공주는 (집에서) 나와 산 아래에 이르렀을 때 온달이 느릅나무 껍질을 지고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공주가 그에게 품었던 속내를 말하니 온달이 발끈하여 "여기는 어린 여자가 마땅히 올 곳이 아닌데(나타나니), 필히 사람이 아니고 (사람을 후리는) 여우귀신이구나. (너는) 나를 괴롭히지 말라"하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도망)갔다.


지난 글에서는 나무 껍질이라고 해석했는데 楡皮는 느릅나무 껍질이라고 해석해야 옳습니다. 느릅나무의 껍질은 이뇨제나 염증 등을 치료하는 약재로도 쓰이고 암에도 좋다는데 온달이 속이 좋지 않아 채취하러 간 걸까요?

앞에서 온달의 노모가 먹을 게 없어서 나무 껍질이라도 벗겨먹으러 갔다 했으니 배가 고파서 갔겠지요. 마침 속 껍질은 구황식물로도 쓰인다고 합니다. 물에 울거내어 소나무 속껍질 가루와 섞어서 먹는 방식이지요.(느릅나무에 대한 설명은
여기로)

하여튼 공주는 온달을 찾아가고, 온달은 채취한 느릅나무 껍질을 집으로 가져가기 위해 산을 내려오다 만나게 됩니다. 남녀의 첫만남이라 이 얼마나 애틋한 것입니까만은 두 남녀의 만남은 어긋나버리지요.

먼저 짚고 싶은 것은 공주의 돌격. 좀 멀고도 먼 이야기지만 일본 신화에서 창세신인 이자나기와 이자나미가 창공에서 만날 적에 이자나미가 '이토록 멋진 남자'라 말하니, 이자나기가 여자가 먼저 말했다고 화를 내며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고 하지요. 다시 떨어졌다가 둘이 만났을 때, 이자나기가 먼저 감탄사를 던진 후에야 두 남녀는 하나가 됩니다.

여성의 가치를 남성에 비해 한 없이 낮게 보았던 시대인지라(물론 후대인 조선시대보단 매우 나은 편이지만요) 남자의 구혼이나 아버지의 결정이 중요하던 시대에 집나온 여자가 먼저 돌격을 하다뇨. 처음엔 온달보고 '줘도 못#는 色姬', '고자'라고 욕을 했다만 다시 보니 수긍할만한 상황입니다.

온달의 대응 역시 앞서 말한 것처럼 잘난 것은 없죠.
굴러들어온 호박을 넝쿨채 걷어차다니요.
정말 앞서 말한 욕을 먹어도 할 말 없는 상황이라 생각할만 합니다.
하지만 저 대사는 온달을 더 바보스럽게 보이게 하는 극중의 장치일런지 모릅니다.

곰곰히 생각해 보니까 우습게 보이지 온달의 대응은 그다지 나쁜 것은 아니었습니다.
먼저 그의 말대로 공주가 나타난 곳은 어린 여자가 올만한 자리,
더구나 사랑을 고백하고 청혼하는 자리는 더더욱 아니었지요.

게다가 인간이 자연을 억눌렀다고 표현할 수 있는 지금과 달리
지금으로부터 천사백년 전의 자연은 인간에게 두려운 곳이었습니다.
산이나 고갯길에 여우나 늑대가 대낮에 나타나는 것은 수십년 전에도 있었으며
지금보다 개활지가 극히 적어 인간의 공간이 섬과도 같았던 시절엔
위험요소가 매우 많았습니다.
(지금은 숲을 편안한 쉼터라고 생각했지만 과거의 숲은 어두운 원시림이었습니다)
그런 요소들을 인간은 신비주의적으로 해석하고 받아들였습니다.
지금보다 인간은 더 많이 떨어야 했습니다.

그러니 온달이 불쑥 튀어나와 '나랑 같이 살자'는 공주의 말을
내 뱃속에서 평생 살자는 말로 알아들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이겁니다.
어느 남자가 "감각의 제국"(혹은 빨간망토)을 찍자는데 좋아할까요?

나중에 결혼하고 애를 낳고 나서 둘이 배꼽을 붙잡고 떼굴떼굴 굴렀을 일이지만
두 사람이 만났던 그 시점에는 심각하고도 엉뚱한 만남이었습니다.




신고
Favicon of http://kr.blog.yahoo.com/exturned BlogIcon 검객노찬엽 | 2009.08.17 12: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도 굴러들어온 호박에 슈팅좀;;;ㅋㅋㅋ
오오오 | 2013.12.30 11: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평강공주에게 변화구란 없다!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3.12.31 13: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보통 오승환급 정도 아니면 원피치, 투피치들은 원포인트나 해야하는데
공주니까!!
(불공평하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