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40)
GR맞은 짐순姬 (43)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51)
역사이야기 (262)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3)
뭐든 그렇치...짧게 수십년 길게..
11.01 - 방랑색객
오타에는 약해서.. 어느 책이 그..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방금 보내봤는데 이미 보낸 거라..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책을 급하게,낸건지 좀 오타가..
10.28 - 가넷
요즘 블로그쪽을 방치플레이 하..
10.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잘보고 갑니다. ^^
10.24 - 천추
초기기록은 또 삼국지나 자치통..
10.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삼국사기 기록> *동천왕 19년(2..
10.12 - 삼국사기독자
역시 나쁜 어른에게는 수정펀치..
10.0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역시 야라레메카이신 만큼 상엿..
10.03 - 解明
정말 좋은 지도가 나와야 하는데..
09.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감사합니다. 아이들과 공부하는..
09.26 - 땡스
도움이 되셨다면 그걸로도 좋은..
09.0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지도 기르..
09.06 - 감사합니다
이딴 우주 포맷해버리겠어!!! -..
08.2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짐 주제에 건방져 by 양반 건담..
08.25 - 건너스
PG와 RG의 씨가 따로 있는가! b..
08.20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PG MG RG HG FG SD 신분제...
08.18 - 선배/마루토스
뭐, 탁부, 량부, 훼부, 돍부....
07.0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아무리 미소녀를 자처하신다고..
07.04 - 解明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343,5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758 hit, Yesterday 94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7.29 12:19

'노모자이크'를 외치는 당신은 ㅂㅌ!!


대개의 경우 딸이 아버지에게 대들어서 좋다고
하악하악할 부모는
화성인을 만나기보다 어렵습니다. 
바로 평강왕도 그런 평범한 아버지입니다. 

원문
王怒曰 “汝不從我敎 則固不得爲吾女也 安用同居 宜從汝所適矣” 於是 公主以寶釧數十枚繫肘後 出宮獨行 路遇一人 問溫達之家 乃行至其家

번역문
왕이 노하여 말하기를 "너는 나의 명령을 따르지 않으니 즉 나의 딸이라 할 수 없다. 어찌 같은 곳에 살 수 있겠느냐. 마땅히 네가 가고자 하는 바를 따르는 것이 좋다"라고 하였다.
이에 공주는 보석 팔찌 수십매를 팔꿈치 뒤에 매고 홀로 궁궐을 나왔다. 길에서 한 사람을 만나 온달의 집(으로 가는 길)을 묻고 바로 그 집에 이르렀다.

드디어 공주가 쫓겨납니다.
여기서 한 가지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첫째, 아무리 뚜껑이 열린 상태라 하여
공주를 궁궐에서 내쫓을 수 있겠는가.
공주가 정치판에 끼어들었다가
출궁당하는 것은 있을 수 있지만
고작 반항했다는(?) 것으로 벌어질 일은 아니죠.
그래서 이 부분은 역사적 허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창강 김택영(1850~1927)같은 분은
온달전은 문학작품으로 보았고
많은 역사학자들도 온달이 출세하기 전은
꾸며낸 이야기라고도 봅니다.
(과정이 들어간 무용담이랄까요)
이 시대의 신분체계에서
왕족은 최고 정점에 위치해있는데
저렇게 함부러 내보내질 수 없습니다.
쫓겨날 정도의 죄라면 살아서 내보내질 않죠.

그래서 서동요의 선화공주와 비교되기도 합니다.
둘 다 쫓겨난데다가
남편이 처음엔 나쁜 처지에 놓여있었다가
출세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죠.
그래서 임재해 선생님 같은 민속학자분들은
온달형과 무왕형으로 구분하서 설명하시기도 합니다.
(임재해, '무왕형 설화의 유형적 성격과 여성의식', "여성문제연구"10, 효성여대 한국여성문제연구소, 1981.
______, '온달형 설화의 유형적 성격과 부녀의 갈등', "여성문제연구"11, 효성여대 한국여성문제연구소, 1982)

비슷하게 집에서 쫓겨나지만 수동적으로 따라간 선화공주와는 달리
평강왕의 공주는 자기에게 주어진 억업을 거부하고
능동적으로 자기의 삶을 개척하는 차이점을 보여주죠.
그래서 문일평같은 분은 공주가 온달보다 더 중요하다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문일평, '평강공주', "조선명인전" 1939 ; 조선일보사 출판부, 1988)

그런데 이것을 진실이라고 가정하고
과연 결혼을 거부한 것은 쫓겨날만큼의 죄였을까요?
요즘도 결혼을 하려면 집안을 따지는 분들이 많습니다.
연예결혼이 정착되기 전의 결혼은 집안과 집안이 단합하는 증표였고,
두 사람의 의사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상부上部(아마 수도 내의 행정구역이겠죠)의 고씨라면
꽤나 높았던 신분의 소유자일 것이고
이 결혼은 두 집안 사이의 정치적 유대관계를 구체화해주는 도구였을 것입니다.
왕권이 아주 강력하지 않았던 당시 상황에선 매우 중요했을테지요.
그것을 공주가 거부하니 좋아할리 없는 것입니다.

하여튼 먹고 살 자원을 확보한 상태에서 궁궐을 나선 공주는
온달의 집으로 갑니다.
그녀의 운명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공주가 초반에 활약하는 바람에 출연도 못한 온달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기대마시라~!


신고
Favicon of http://gm-79.tistory.com/ BlogIcon 마녀 | 2009.07.31 17: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호옥시... 달자님?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09.08.01 08: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호옥시 피박의 마녀님?
Favicon of http://blog.daum.net/rijiayue BlogIcon 마녀 | 2009.09.03 19: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왕~ 맞구나!!!
어쩐지!!!
예, 맞아요, 피박의 마녀. ^^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09.09.04 01: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방가방가..
답방은 내일 해야겠군요.
잠들기 직전이라..
오오오 | 2013.12.30 11: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목: 온달 주연: 평강공주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3.12.31 13: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60년대 영화에 평강공주와 온달이 나오는 게 있습니다.
다운받아 봤는데 재미는 그닥이었지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7.27 01:00

모자이크에 눈길이 가는 사람은 지는 겁니다.

앞에서 온달을 소개했으니 이제는 여주인공인 공주를 소개할 차례입니다.

대개 평강공주라고 불리고 있으나 실제 이름은 알 수 없습니다. 평강공주라는 이름은 평강왕의 공주라는 뜻으로 불립니다.

 자, 기록을 살펴보죠.

- 원문 -
1. 平岡王少女兒好啼
2. 王戲曰 “汝常啼聒我耳 長必不得爲士大夫妻 當歸之愚溫達” 王每言之
3. 及女年二八 欲下嫁於上部高氏
4. 公主對曰 “大王常語 汝必爲溫達之婦 今何故改前言乎 匹夫猶不欲食言 況至尊乎 故曰 ‘王者無戱言’ 今大王之命 謬矣 妾不敢祗承”


- 번역문 -
1. 평강왕에게는 작은 여자 아이가 있었는데 울기를 잘하였다.
2. 왕이 놀리며 말하기를 "너는 항상 울어 내 귀를 아프게 하는구나. 장차 커서는 사대부의 아내는 될 수 없으니 마땅히 바보(같은) 온달에게 시집보낼 수 밖에 없구나"라  하였다. 왕은 매번 (공주가 울 때마다) 그렇게 말하였다.
3. 공주가 자라 16세가 되어 상부의 고씨에게 시집을 보내려고 하였다,
4. 공주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대왕께옵서는 항상 말씀하시길 '너는 필히 온달의 처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지금은 어찌 전에 하신 말씀을 고치십니까. 필부도 식언을 하지 않으려 하는데 하물며 지존께서 그러시다뇨. 옛 말에 '왕은 헛된 말을 하지 않는다'고 하였는데, 지금 대왕의 명은 잘못된 것이므로 소녀는 감히 따를 수가 없습니다"라 하였다.


공주의 첫 등장은 이리 파격적입니다. 이쯤되면 막가자는 건가요?
공주가 어릴 때부터 너무 울어대니 왕이 놀리는 대목부터 시작하죠.
뭐, 호랑이가 잡아간다, 혹은 망태할아범이 잡아간다는 식의 뻥카성 달래기를 하는데
왕도 이 말이 문제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을 것입니다.
눼, 아이들은 아직 사회화가 크게 진척되지 못하여
다른 이의 말을 잘라서 부분적으로 기억하거나 농담을 진담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죠.
동일패턴 농담의 잦은 사용의 부작용이 뭔지를 제대로 보여주는군요. -_-;;;;

下嫁라는 단어는 공주의 결혼을 말합니다.
아무래도 왕과 동급의 지위가 없는지라 왕족과 결혼하지 않는 한 대개는 귀족과 결혼해야 했습니다.
(서양과 달리 이웃나라 왕자와 결혼하는 경우는 매우 적었습니다)
그러니 아래 쪽으로 시집가는 것이지요.
상부의 고씨에게 보낸다고 하는데 상부가 뭔가는 나중에 이야기 하도록 하죠.

아직 사건은터지지 않았으니 서장은 이쯤에서 끝내죠.
다음에는 저잣거리를 떠돌던 온달과 궁궐 안에서만 사는 공주,,
절대 만날 일이 없었던 두 남녀가 드디어 만납니다.


신고
Favicon of http://kr.blog.yahoo.com/exturned BlogIcon 검객노찬엽 | 2009.07.28 14: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모자이크에 눈길이 가서 졌;;;ㅋㅋㅋ
담글부터가 서막의 시작이군요...흥미로운 내용인듯;;ㅋ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09.07.29 1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패배를 축하드립니다(응?)ㅋㅋㅋㅋ
오오오 | 2013.12.30 1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단호해서 단호박같은 평강공주! 역사를 공부하려면 한자를 배워야 되겠군요.. 의욕 50% 감소 ^_ㅠ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3.12.31 13: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한구고대사연구 초창기엔 일어도 알아야 했었다죠.
뭐, 60년대까지는 연구성과가 일본이 압도적이었으니까요....
하지만 전문적으로 달려들 것 아니라면 굳이 잘 알지 못해도
여유있게 공부하실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