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28)
GR맞은 짐순姬 (42)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47)
역사이야기 (256)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2)
글을 쓰지 말아야겠군.. 이라며..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네,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도움이 되셨다면 다행입니다.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글 올라오기를 학수고대했나이다.
05.21 - 解明
이런 자료 찾고있었는데, 좋은자..
05.21 - 호이호호이
정말 필요했는데 덕분에 좋은자..
05.21 - 류동동이
필요하신 게 편이 있으면 보내드..
05.19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만약 DBPIA의 무료접속이 가능한..
05.19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지금도 설만석이나 최진기같은..
03.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두 분다 최근에 JOHN문가 로써..
03.22 - 건너스
짐순이가 셀프 디스를 하는 것은..
02.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대체 얼마나 공부를 하셨길래....
02.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두고 두고 이불킥 하고 싶어지는..
02.27 - 선배/마루토스
전부 식민 사학쪽 사람들이네요...
02.27 - 떠프
놀리는 것을 보니 저 자는 종지..
02.2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샤아 아즈나블은 스어킥! 짐순이..
02.24 - 解明
90년대 초반에 나온 잡지라 헌책..
02.22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범우사의 역사산책은 처음 들어..
02.22 - 건너스
저거 개정판을 만들어야 하는데..
02.20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삭주 정도는 되어야 변두리라는..
02.20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287,354 Visitors up to today!
Today 78 hit, Yesterday 97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6.12.16 00:03

캠프 짐순-집에서는 보통 아무것도 안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인지라 일전에 책상을 옮기면서 새로운 곳에 전진기지를 차렸다. 무작정 책을 쌓을 수는 없는 공간이라 일단 주제를 한정한 게 고대사(+한국사) 개설서, 삼국사기를 중심으로 한 사료집, 시대구분론, 7세기 전쟁의 딱 네종류. 뭐 책이름 줄줄 나올 사람들이 보면 책을 많이 안놓을 거라는 의지를 느끼겠지.(다시 옮길 일이 있으면 혼자 개고생이니까.. 책이 상할까봐 보통 쓰는 방식으론 안한다)


진단학회 "한국사" 고대편부터 일전에 나온 한역연의 한국고대사까지 가짓수가 많아졌다. 얼마전에 선생님과 그렇게 사랑해 마지않던 "한국사강좌" 고대편을 슬쩍 디스하며 요즘엔 볼 개설서가 업쪄.. 이랬는데 알고보면 나온 건 많았다. 지금 쓸만한 책이 없어서 문제였지.(그땐 한역연 책이 나오기 한 달 전이었다)


모아보니 이명식선생의 "한국고대사"만 없는데 이것은 가지고 있었는지조차 기억에 희미하다. "신라정치사연구"는 있는데 이거랑 착각했나? 하여간 도서관이라도 뒤져 복사라도 해야지 싶다. 뭐 정상수웅인가 하여튼 일본 네임드 할배가 써서 1980년대 번역되어 나온 것도 있는데 그건 원판을 못구해서 제본만 뜬 상태. 


딱 하나 거의 안봤을 법한 책이 있긴 한데 그건 너무하다 싶어 뺀다. 혹시 아는 사람이 이걸 볼까 해서 언급 안함.(예전에 지인 중의 한 명과 이야기하면서 어느 분의 논문을 디스했는데 알고보니 친척.. -_-;;) 더 언급하면 혹여 길에서 만날까 읍읍읍.. .


올 겨울에 이거 관련해서 하나 써볼까하는데, 공개할지 안할지도 의문이지만 나름 겨울에 재미난 경험 해보는 거다. 정 안되면 여기에라도 간단한 감상이나 소개글 정도 시리즈로 해볼 생각이다. 오랜 동안 손을 놓고 있어서 감을 잡는데 개설서 보는 것만큼 좋은 게 없고, 또 학설사 정리하는 데 시간을 엄청 잡아먹는 게 습관이라 어쩔 수 없기도 하다.


올 겨울 안에 당분간 할 일을 정하는데 적어도 꽤 오랜 기간 손 놓는 쪽으론 안하려고 한다. 지금 하는 일을 마치면 좀 더 전문적인 부분에 매달릴 생각이고. 그래서 선택의 폭이 너무 좁아졌다. 그래서 꽤 오래간만에 공부를 할 것 같다. 그렇다면 여기 방치상태를 중단할 이야기꺼리도 풀겠지.


사실 최신학설보다 할배들 책 읽는 게 더 즐거운 짐순이는 개설서를 다 뒤지는 게 겨울마다 늘하던 촌락문서 이해하기 미션보단 낫겠지 싶다.(이건 매해 히틀러의 동부전선 앞에 닥친 라씨야의 동장군 같았다) 언젠가 한번은 "한국사시대구분론"에 실린 강진철 할배 논문 한 편 이해하겠다고 전시과까지 뒤지다보니 어느새 봄이더라.(결국 이해했으면 눈물은 안흘렸겠지..훌쩍) 그것보다는 덜 처참한 전과를 거둘 수 있겠지.



이건 지금 전진기지 책상 상황. 양 옆으로 서서히 칼라박스들을 쌓고 있다. 전면에 책을 쌓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 같다. 이전과는 달리 모니터를 놓아야 하니 그런 것이라.. 이게 너무 가까이 오면 곤란할 크기라. 대체 30인치대를 쓰는 사람들은 어케 사냐! 

신고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 2016.12.25 08: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바탕화면 굿!! 乃

얼굴형태랑 눈코입은 똑같이 생기고(찡그리고, 벌리고 안벌리고 차이일뿐) 그거 머리색깔과 모양으로만 누군지 구분해야 되는군요.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6.12.26 00: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래도 밀리마스에 비하면 신데마스는 구분이 된다능
Favicon of http://explain.egloos.com/ BlogIcon 解明 | 2016.12.30 17: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겨울 잘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7.01.01 10: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오래간만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