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699)
GR맞은 짐순姬 (42)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5)
한국고대사이야기 (232)
역사이야기 (245)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1)
처음엔 댓글만보고 어디 오해살..
08.23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08.23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일본인들이 많이 드는 통계..이..
08.22 - 잘 읽고가려다..
받아갑니다
08.15 - ㅇ
짐순이는 홍대용빠라서 박지원..
07.24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나요?..
07.23 - HarryPhoto
이젠 퇴역기종이라 그게 남아있..
07.12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터치키보드 안쓰신다면 저에게..
07.11 - 임민규
그래도 일본은 친미가 아니라 종..
06.30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일본 : 아 xx 4년동안 내린 엔화..
06.30 - 원이
네, 감사합니다.
06.28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잘보고가요~
06.28 - 1467051338
감사합니다.
06.19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잘보고가요~
06.15 - 1466001147
주말에 가면 곤란한 것이 요즘도..
06.15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데헷~! 으로도 해결 안되는 것이..
06.15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저도 전시 보고 왔습니다. 참 좋..
06.14 - 解明
어쩐지 다음 편이 너무 안 나온..
06.14 - 解明
아.. 이 글을 써야한다는 것도..
06.14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감사합니다.
06.14 - 역시 내청춘 삼국사기 읽기는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RGM-79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243,612 Visitors up to today!
Today 25 hit, Yesterday 8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6.08.23 13:56

글을 올린 것이 한 달 전, 원래 여기의 주종목인 삼국사기에 모자이크 하기는 매우 오래전부터 쉬었던지라 이대로는 모자이크 영양 실조로 말라죽겠다 싶어서 다시 재개하자 맘먹고 뭘로 포문을 열까 고민하다 양원왕 말의 북제와의 외교로부터 시작해보자 생각하고 삼국사기를 디지는데 이 기록이 안나옵니다. 엥? 혹시 평원왕인가? 아녀 그땐 수나라여. 그럼 안장왕? 그땐 내란기여. 혹시 안원왕 말년이 아닌 재위 중 일인가? 뭐 하도 안읽었으니 연대 정도는 틀릴 수 있지. 안나옵니다. 걍 번역본을 보자. 그래도 안나옵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머리 속에 넣었던 기사는 어디 기사란 말인고? 기억을 더듬어 찾아보니 북사에 실린 기록입니다. 왜 이 기사가 삼국사기 고구려 본기에 있었다고 생각한 것일까요?


천보天保 3년(A.D.552; 양원왕陽原王 8)에 문선文宣[제帝]는 영주營州에 이르러, 박릉搏陵 최유崔柳를 고려에 사신으로 보내어 위魏나라 말에 흘러 들어간 백성들의 [송환을] 요구케 하면서, [최]유에게 조칙詔?하기를,

“[고구려가] 만약 순종하지 않으면 상황에 맞게 [적절히] 대응하라.”

고 하였다.

[고구려에] 이르러 허락을 받지 못하자, [최]유는 눈을 부릅뜨고, 나무라면서 주먹으로 성成(양원왕)을 쳐 용상龍床 밑으로 떨어 뜨렸다. 성의 좌우 [신하들은] 숨을 죽이고 감히 꼼짝도 못한 채 사죄하고 복종하였다. 그리하여 [최]유는 5천 호를 돌려받아 복명하였다.

성이 죽고 아들 탕湯(평원왕)이 즉위하였다.


- 북사 고려전(국사편찬위원회, "중국정사조선전" 인용) 


위진남북조 시대야 인간막장의 끝은 어디인가를 보여준 시대입니다. 근대 유럽인인 부르크하르트는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문화"를 쓰면서 용병대장 말라테스타가 어린 시절에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할뻔 했다는 기록을 보면서 "Oh My God!"을 외쳤겠지만(혹시나 해서 말하지만 말라테스타는 남자입니다) 당대 중국에서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닌 일이었습니다. 



위 사료에 나오는 북제는 상대적으로 막장도가 '덜'했던 북조 왕조 중에 남조 수준의 '사회와 도덕이 무너지고'를 보여준 국가입니다. 북제의 명장 난릉왕에 대한 이야기나 고작의 잔혹하게 사람을 죽이는 이야기, 그리고 유달리 "총신"에 의한 괴상망측한 행위다 많았음을 보면 이성이 목졸려 죽으면 어떤 결과를 낳는가를 실감하게 합니다.  그런 나라에서 막장 사건 하나 나왔다고 호들갑을 떨 것은 아닙니다. 위진남북조사 처음 읽는 사람도 아니고.


그런데 저 기사에서는 외교 사절이 왕을 폭행합니다. 그렇다면 황제의 권위를 등에 업고 설치던 낮은 신분의 총신이었느냐, 아닙니다. 박릉 최씨면 위진시대부터 당왕조까지 최고 등급의 귀족입니다. 행동을 함부로 할 수준의 사람이 아닌 겁니다. 그래선가요? 어떻게든 사료를 찾아내어 넣으려고 한 김부식 조차도 이 기록은 넣지 않았습니다. 여러차례 송에 파견되고 금과의 외교에도 관여한 외교통이 보기에도 이 기사는 설마~ 할 정도의 사건이라거는 거죠.


중국의 외교 사신이 다른 나라에가서 목에 힘을 주다 못해 꺾여버리는 사례야 백사장에서 모래알 숫자 만큼이나 흔하지만 왕의 멱살을 잡고 폭행을 가한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물론 반중적인 타국 군주를 제거하기 위해 현지에서 암약하는 일은 흔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면전에서 사고 치는 일은 그닥 없는 일입니다. 그것도 대상국가가 매우 미약한 소국도 아니고 북제와 북주가 갈라지기도 전 북위 시절에도 남조의 제의 사신과 동렬에 서게 했을 정도의 고구려입니다. 


물론 서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강한 언동을 자제했던 북위 때와는 북위가 세워진 후로 고구려는 멸망당하는 그날까지 편안하게 잠들 수 없게 되었습니다. 흔히들 수의 건국부터 외교 정세의 안정성이 생겼다고들 생각하지만, 실제 북제부터 관계는 전쟁직전이었습니다. 특히 언급된 문선제는 고구려 국경 밖에서 무력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또, 후일 수/당왕조에서 대고구려 강경책을 편 한 축이 북제 출신의 관료들이었죠.


이 사건은 여러가지로 복잡합니다. 당시 요서지역의 영유를 둘러싸고 중국 방면의 북제, 북방의 돌궐, 고구려가 신경전을 벌이기 시작합니다. 또 북위 멸망 후 동/서위로 갈리고 그것이 후일 북제와 북주로 나아가는 혼란기에 요서와 화북에서 많은 수의 유이민이 고구려로 넘어 왔습니다. 이제 혼란기가 멈추었다고 생각되기에 그들을 돌려받기도 해야죠. 보통은 넘어왔다가 정착하기도 하지만 또 되돌아가기도합니다. 


일부 사람들이 북위의 황후 중 하나가 고구려인이라는 무/지/한 소리를 하고 다니는데 사실 그들은 박릉 최씨와 함께 화북지방의 명가 발해 고씨들이었습니다. 이들 유이민은 단순한 유랑민이 아닙니다. 지역의 명망가가 이주하면 그 아래 많은 사람들이 따라가는 겁니다. 그리고 이동을 하였어도 꾸준히 원 연고와 꾸준한 연결을 이어가기에 북제도 자기네 영역의 안위와 요서지역에 강한 영향력을 투사하고 싶으니까 고구려에 대한 감정이 좋을리도 없지요. 이런저런 사정으로 북제와 고구려의 관계는 좋을 리가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저 사건이 진짜 일어난 것인가에 대해선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유민 송환을 두고 매우 험악한 자리가 있었을 개연성은 너무 큽니다. 하필 중국역사에서도 막장도의 상위권에 자리한 국가고 (저들의 입장에서는) 화끈하게 뭔가 보여줘야할 필요도 있긴 했습니다. 그런데 너무 황당해서 오히려 믿고 싶지 않을 정도의 기사라는 거죠.(아시다시피 짐순이는 '나의 듕궉 옵하들이 그럴리 없다능'이라 지끼싸는 듕궉방패쟁이도 아니고 말이죠)


그리고 559년에 죽은 양원왕을 마치 이 사건의 후유증으로 죽은 것처럼 써놓았으니 이거 어디까지 믿아야 할지 알 수가 없습니다.


말꼬리 -------------

1.

발해고씨의 고구려인 둔갑설은 입이 아프고 일 개인에 대한 디스가 될 것 같아서 통과!(주디가 근지근질하다만..)

2.

모자이크는? 삼국사기 모자이크는??

3.

혹시 박릉 최씨 가문에 전해지는 과장된 무용담이 사료가 되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되지만 결국 모른다가 결론

4. 

로베르토 말라테스타는 매우 남자답게 생겼습니다. 낭자애와는 다르다! 붕탁과는 다르다!


신고
Trackback Address :: http://rgm-79.tistory.com/trackback/707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6.07.25 00:53

오늘 춘천으로 돌아오는 길에 몽돌님 글을 읽다가 복원 이야기가 나와 잠시 페북에서 댓글을 주고 받았지요. 워낙 이쪽 업계가 복원이란 단어에 데인 것이 많아, 덩달아 짐순이도 좀 까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고.. 암튼 자세한 이야기를 하기엔 너무 졸립고 더워서 출력이 안납니다. 한랭지 사양의 모빌슈츠는 여름에 괴로운 겁니다. 걍 08소대 찍는 기분.


여태껏 중국에 가본 건 딱 두 번입니다. 처음으로 물 밖 나가본게 2009년 듕궉의 만주지방(얼마전부터 동북지방이란 용어 안씁니다). 두번째가 2010년 서안-북경인데 여기 처음 방문지부터 좀 깼습니다. 이름이 다르지만(약간 위치도 다르다지만) 크게 봐서 주나라의 호경, 진나라의 함양, 한당의 장안이 같은 지역 안에 있습니다. 그래서 진의 아방궁 복원지라는 곳을 갔는데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싶더군요.


병마용을 흉내낸 등신대인형이 정문에서 지킵니다. 그나마 이게 잘 나온 사진. 상태는 거제도 수용소의 군인 인형보다 나은 수준. 지금 보니 박명수같당.

그냥 누가 봐도 '나의 진시황이 이렇게 검소할리 없어'를 외치게 만드는 싼티나는 건물들..

그나마 나았던 회랑의 그림들. 전국시대의 여러 일화와 통일과정을 다루었으나 이거 예전에 사기의 삽화로 본 거같음.


이게 지금으로부터 6년 전이기 때문에 좀 더 돈GR을 햇을 거라는 것은 쉽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 진시황릉과 병마용갱은 워낙 왕건이기 때문에 국가가 개념있게 관리를 하지만 다른 곳은 그렇지 않았죠. 이후에 방문한 여러 곳에서도 있던 것을 보존하는 게 아닌 이상 없어진 것을 다시 세우는 과정에서 마치 70년대 대한민국에서도 공구리로 유적 복원하는 것과 같은 짓을 금세기 초에 많이 했습니다. 다만 달랐던 것은 듕궉이 매우 상업적이었다는 거.


5년 전인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부여읍을 그때 가보곤 아직 가보지도 못하고 있죠.(그놈의 장용학의 '부여에 죽다'가 짐순이를..) 보통은 부여나 경주에 가도 철저하게 유적 위주로만 돌아나니니까 ~~단지 이런 곳은 아예 안갔습니다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읍 아래쪽 ~~단지를 처음 갔습니다. 가서도 백제 유적 복원해놓은 곳만 갔습니다. 너무 놀라고 벙쩌서(그리고 드론같은 거 아니면 짐순이가 좋아하는 사진 각이 안나와.. 탑 아니면 세부만 찍는 거 싫어하거든요) 사진도 안찍고 나왔는데 듣자하나 매우 짧은 시간에 복원을 마쳤다는 말을 들으니 얼른 나가고 싶더라구요.


백제의 사원이라고 복권한 게 일본 나라에 있는 야쿠시지(다나카 요시키의 소설 원작에 나바타메 히토미가 애니 주연으로 나온 '야쿠시지 료코의 사건부가 떠오르신다면 짐순이와 동족인 겁니다)를 압축해 놓은 것 같더군요.


이상하게 짐순이가 나라에 가면 비가 오는지라 항상 빙글빙글 가사를 바꿔 '그저 나라만 가면 비지~'를 흥얼거립니다.

1600년 전 그대로 남아잇는 탑이죠. 다른 탑은 다시 지었는데.. 이 사진은 다음 이야기의 키포인트입니다..


최근에 들어선 많이 나아졌고, 또 공부를 하고 잘 하려고 노력합니다. 적어도 높으신 어른들이 하라고 하니 뚝딱 해치우는 일은 못합니다. 그럼에도 아직 이 나라에서 뭔가 복원을 한다고 하면 경기부터 하는 것은 지나친 까칠함인가 싶기도 하죠.


일본은 정창원전 때문에 종종 갔지만(어떨 땐 케이온 음반 사는 게 목적이었던가. -_-;;.) 혼자 가본 건 이 때가 유일합니다. 2010년에 나라시대의 궁성이었던 평성경/헤이죠쿄에 갔는데 가서 볼 건 없었지만 궁성과 관료제, 율령, 국가의 구조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되는 중요한 계기가 된 장소였습니다. 평양은 갈 수가 없고, 부여와 경주의 유적으로는 도저히 상상이 안되니..


궁성의 남대문 역할을 하는(경복궁으로 치면 광화문) 주작문이라고 하죠. 궁 경내에 나라행 철로가 깔린 상황.

50년인가 궁성을 복원한다고 해서 된 게 앞의 주작문과 이 태극전(경복궁으로 치면 근정전) 딱 두 갭니다.

이건 아예 참고할 게 없어서 19세기 메이지가 즉위할 때 쓰던 옥좌를 참고했다고 밝히더군요.


50년 가까이 끙끙거려 남문과 정전 하나를 복원한 게 답니다. 나중에 듣자하니 저 정전의 처마각도를 잡는데 4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기오 하나하나 분석하고 시뮬레이션 하고.. . 그나마 1600년 전의 건물이 좀 남아있는데도 그랬으니 일본인 답다란 생각을 했지요. 


여기까지 쓰고 글 올리면 일본 최고로 끝납니다. 지금도 역사유적 복원에 대한 태도는 일본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여기 다녀온 이후 글을 쓸  때도 그랬지요. 그러나 요즘엔 좀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저렇게 꼼꼼히 해도 정답은 아니다라고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아방궁처럼 노골적으로 돈GR 창작(그나마도 품질이 영 파이다)보단 훨씬 낫지만요.


기술적인 것만으로 복원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역사 유적은 3D 프린터 작품이 아닙니다.(물론 3D 프린터 기술을 폄하할리가 없잖아여. 짐순이가??) 유적의 건축학적인 구조도 중요하지만(그게 안중요하다는 말을 하는 놈은 사짜다) 그에 앞서 그 유적에 심어진 생각의 이해가 필수적입니다. 하다못해 경복궁같은 신삥(?) 건물도 매우 이념적인 건축물입니다. 듣자하니 정도전은 자은 문 하나하나에도 직접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 구조적으로도 국왕의 편안함보다는 '국왕 새꺄, 뺑이치지말고 #내 일만하는 거다'라는 태도를 견지했다고 하더군요. 비록 혈육의 상쟁도 있었지만 태종이 국초에 창덕궁를 또 지은 이유가 '국왕은 도장찍는 노예가 아니다'라는 입장에 있어서였다고 해석을 하더군요.


이게 고대로 가면 더 복잡해집니다. 단순히 신비주의에 입각한 미신적인 면, 후대에 들어온 세계종교인 불교, 당시 최첨단의 인문사회 이론인 유교, 그리고 국가 운영/사회 유지에 대한 고대인의 사유가 얽혀서 나옵니다. 마지막 왕조들도 의례는 빡빡했지만 고대에 비할바는 아니었지요. 명청, 조선의 국왕은 하기 싫은데 우짜노.. 하며 임했다면 고대의 국왕들은 진짜 믿고서 했습니다. 그 아래 층위의 사유도 복잡합니다. 이런 것에 대한 이해가 충족되지 않은 상태에서 주변에 굴러다니는 부재들을 모은들, 정밀하게 발굴조사를 하여 기초부분의 구조를 알게 된 들 그 복원에 어떤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겠는가?


물론 너무 까탈스러운 것이 아니냐고 하시는 분들이 있겠지만 그런 생각이 없이 달려든 결과가 저 아방궁 관광지이고, 그나마 덜 심한 걸로 가자면 부여를 기준으로 70년대 우후죽순으로 지어진, 김종필의 휘호가 필수요소같은 부소산성의 시대를 알 수 없는 정자 같은 게 나옵니다.(경주는 모두 노려보는 곳이니 그나마 좀 나았구요)

신고
Trackback Address :: http://rgm-79.tistory.com/trackback/706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2 #3 #4 #5 ... #350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