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28)
GR맞은 짐순姬 (42)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47)
역사이야기 (256)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2)
글을 쓰지 말아야겠군.. 이라며..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네,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도움이 되셨다면 다행입니다.
05.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글 올라오기를 학수고대했나이다.
05.21 - 解明
이런 자료 찾고있었는데, 좋은자..
05.21 - 호이호호이
정말 필요했는데 덕분에 좋은자..
05.21 - 류동동이
필요하신 게 편이 있으면 보내드..
05.19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만약 DBPIA의 무료접속이 가능한..
05.19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지금도 설만석이나 최진기같은..
03.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두 분다 최근에 JOHN문가 로써..
03.22 - 건너스
짐순이가 셀프 디스를 하는 것은..
02.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대체 얼마나 공부를 하셨길래....
02.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두고 두고 이불킥 하고 싶어지는..
02.27 - 선배/마루토스
전부 식민 사학쪽 사람들이네요...
02.27 - 떠프
놀리는 것을 보니 저 자는 종지..
02.2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샤아 아즈나블은 스어킥! 짐순이..
02.24 - 解明
90년대 초반에 나온 잡지라 헌책..
02.22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범우사의 역사산책은 처음 들어..
02.22 - 건너스
저거 개정판을 만들어야 하는데..
02.20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삭주 정도는 되어야 변두리라는..
02.20 - 작열의 폭죽소녀, RGM-79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287,355 Visitors up to today!
Today 79 hit, Yesterday 97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01.04 20:52

짐순이는 천 권이 넘는 책을 짊어지고 다닙니다. 무슨 이데온만한 크기라서 그게 되는 게 아니라(에이 19미터 밖에 안되는 왜소한 기체지요) 전부 PDF로 된 형태의 책입니다. MICRO-SD카드 한 장에 그게 다 들어가지요. 공자가 봤으면 짐순이는 현자중의 현자로 보일 겁니다. 다섯 수레 따위로는 그 책을 셀 수 없거든요.(삼국사기를 읽을 때 만나는 한문 덮인 그림도 삼국사기 PDF에서 따온 겁니다)


PDF가 아니라 E-PUB의 형태로도 많은 전자책이 존재합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서양 방식의 제책방법으로 만든 책을 기본형태라고 인지하고 있을 겁니다. 양장본이냐 반양장본이냐로 나뉘어 지지만 2017년 현재 지구의 사람들이 가장 많이 보는 책의 형태이긴 합니다.


과거의 책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선비가 책을 넘기는 광경 속의 그것이지요. 보통 활자로 안쇄할 때 양변인쇄가 불가능한 관계로 두 페이지분량을 인쇄한 후 반으로 접어 끈으로 묶지요. 이게 동아시아 사회에서 전통적으로 생각하는 책의 모습입니다. 


삼국사기입니다. 이하 모든 그림은 중박 홈피에서 따옵니다. 아닌 것은 별도 표시


그런데 말입니다. 우리가 아는 이런 형태의 책이 아주 오래전에도 사용되었다고 상상해도 무리가 없는 걸까요? 정말 이런 형태의 책만 존재하였던 걸까요? 고대의 사람들은 이런 형태의 책을 읽었을까요? 고려시대라면 모를까 고대의 사람들은 이와 다른 형태의 책을 읽고 있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일단 그림 하나를 보지요.


초조대방광불화엄경


삼국시대는 아닙니다. 고려시대의 불경입니다. 설명이 없어 잘 모르겠지만 초조 어쩌구란 이름이 있눈 걸 보니 고려 현종 때 만들었다는 초조대장경의 인쇄본 중 하나일런지도 모르겠네요. 그러나 그 문제는 해당 전공자분들이 알아서 할 일이고. 우짜튼, 여러 장의 종이를 이어붙여 두루마리의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자세히 보면 종이를 붙인 경계선이 보입니다) 사극에서 의금부 도사가 "죄인 아무개는 들으라, 사약이 어쩌구저쩌구"라고 대사를 외면서 들고 있는 문서가 이런 형태를 가집니다. 외국에 보내는 국서도 이런 모양이지요. 고대사 속의 사람들이 보았을 책의 모양도 여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조선시대 중기까지도 종이는 매우 비싼 것이어서, 사관들이 쓴 실록의 기본 자료인 사초도 1차 작업이 끝나고 강이나 개울에서 씻어서 재활용을 할 정도였습니다. 이웃 일본에서 겐지노노가따리를 쓴 무라카미 시키부도 누군가 종이를 한 다발 선물해서 그걸로 창작활동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한지를 많이 생산한 조선 중기 이후도 양대 출판 거점인 서울과 전주에서 춘향전을 책으로 낼 적에도 제지생산이 용이한 전주는 분량이 많은 반면에 수요가 공급을 늘 초과하던 서울에선 이른바 축약본을 냅니다. 조선시대 방각본을 공부하다 보면 경판본이냐 완판본이냐애 따라 이야기의 세밀함과 분량이 다른데 다 그런 하부구조적인 "에"로사항이 있었던 거죠.


종이가 많이 보급되지도 않던 시절의 책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책冊이라는 글자의 유래이기도 한 가장 원초적인 형태이지요.


국립중앙박물관, 문자 그 이후, 소도록, 2011년, 9쪽


나무토막이나 대나무 줄기를 베어 가죽끈으로 엮어 책을 만듭니다. 보통 책을 너덜너덜하게 만든 것을 위편삼절이라 하는데 이 가죽끈을 세번 갈 정도로 읽어었다는 뜻입니다. 보통 군자는 다섯 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고 할 때 이걸 다섯 수레에 채울 양입니다. 물론 춘추전국시대야 책 수가 적고 저 목간들도 부피와 무게가 많이 나가니 어찌어찌 수레에 채웠겠지요. 인천의 계양산성에서 발견된 논어의 경우 저런 목간의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늦어도 통일기 전후에는 두 번째 형태의 두루말이로 바뀌었겠지요.

신고
Favicon of http://ran.innori.com BlogIcon 선배/마루토스 | 2017.01.05 11: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단순한 정보량...이라는 명제 하나만 놓고 본다면 저 고대의 신비 알렉산드리아의 도서관 장서가 최근 어지간한 현대인 집 서고에도 못미칠거란 글을 어디서 읽은 적이 있네요.

과거 양이 적었기에 오히려 깊이 성찰 할 수 있고 자신의 생각을 덧붙이는 형태의 글-주석-이 많았던 것은 아닐까 생각됩니다.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7.01.05 11: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동네 도서관에서 대학 도서관 사이긴 할꺼예요. 그래도 프톨레마이오스 황조의 정책 중 하나가 모든 책을 사거나 카피한다라는 거였으니. 항구에 들어온 배를 수색하는 목적이 책 찾기 였으면 말 다한 거죠.

주석서가 많이 나올 수 있는 배경엔 그게 맞죠. 다들 외우기도 쉽고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