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40)
GR맞은 짐순姬 (43)
삼국사기학 개론 (23)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국고대사이야기 (251)
역사이야기 (262)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3)
뭐든 그렇치...짧게 수십년 길게..
11.01 - 방랑색객
오타에는 약해서.. 어느 책이 그..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방금 보내봤는데 이미 보낸 거라..
10.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책을 급하게,낸건지 좀 오타가..
10.28 - 가넷
요즘 블로그쪽을 방치플레이 하..
10.27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잘보고 갑니다. ^^
10.24 - 천추
초기기록은 또 삼국지나 자치통..
10.22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삼국사기 기록> *동천왕 19년(2..
10.12 - 삼국사기독자
역시 나쁜 어른에게는 수정펀치..
10.0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역시 야라레메카이신 만큼 상엿..
10.03 - 解明
정말 좋은 지도가 나와야 하는데..
09.2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감사합니다. 아이들과 공부하는..
09.26 - 땡스
도움이 되셨다면 그걸로도 좋은..
09.08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지도 기르..
09.06 - 감사합니다
이딴 우주 포맷해버리겠어!!! -..
08.25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짐 주제에 건방져 by 양반 건담..
08.25 - 건너스
PG와 RG의 씨가 따로 있는가! b..
08.20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PG MG RG HG FG SD 신분제...
08.18 - 선배/마루토스
뭐, 탁부, 량부, 훼부, 돍부....
07.04 -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아무리 미소녀를 자처하신다고..
07.04 - 解明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343,494 Visitors up to today!
Today 746 hit, Yesterday 94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5.10.19 21:40

아주 간만에 그래24의 신세를 집니다. 꾸벅..


그러고보니 고구려 6세기사만큼이나 외롭고도 서글픈 것이 부여사였습니다. 아주 오래전에 개설서 쓰듯이 부여를 언급하거나 아주 가끔은 아~주 가~아~끄음~ 짧은 논문이 나왔지만 이것이 부여다! 이런 책은 안나왔습니다.


이유야 당연히 제한된 문헌사료를 가진데다 부여의 무대에 오랜 기간 갈 수 없어서였지요. 그나마 길이 열리게 된 후로도 가는 것이 쉽진 않은지라 고구려, 그 다음은 독립운동에 관심이란 이름의 자원이 몰렸습니다. 그나마 새로운 자료를 토대로 고고학에서 관심을 가져준 게 좀 고마울 지경이죠. 그야말로 올림픽에도 못나가는 초비인기 종목이랄까.


기준 삼을만한 개설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대한민국에서 고구려사 최초의 본격적 개설이 국편의 한국사(신판)였듯이 부여사도 국편의 한국사의 한 부분을 차지했습니다.(물론 더 올라가면 한길사판 한국사에서도 부여가 좀 다뤄지긴 했네요) 그러나 그것도 벌써 10여 년 전입니다.


한국사에서 부여를 담당하신 송호정 선생님이 부여사에 대한 책을 내놓았습니다. 물론 아는 분은 아시다시피 이 분의 전공은 고조선이지요. 이것은 2015년 현재에도 부여사 연구의 지분은 매우 적다는 현실을 반영합니다.


그래도 어떻게든 이 책이 나와준 것은 매우 고마운 일입니다. 완보동물처럼 매우 느린 걸음이지만 이 책을 읽고 누군가 단 한 사람이라도 내가 부여사를 공부하겠다는 마음을 먹는다면 그것만으로 이 책의 임무-사학사에서의 소명-를 완성하는 것이겠죠.



간만에 추억의 그림을 올려봅니다. 뭐, 아무도 안사줄 게 뻔하지만요. 훌쩍.


신고
가넷 | 2015.10.22 21: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나저나, 요즘에는 다 중국식 발음으로 지명을 서술하니 헷갈리더라구요. 고구려 초기 정치사 연구도 마찬가지구요;;;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5.10.23 13: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가급적이면 원어의 발음을 따라가 주는 것이 옳습니다. 통용되는 이름이 좀 악의나 정치적 의도를 담은 것이 많아서요. 이를테면 몽고나 연연이란 호칭은 극단적 비칭이니 원어 발음대로 몽골, 그나마 객관적 호칭인 유연(이미 사라졌기에 원어발음이 뭔지도 모르니)으로 부르는 게 맞죠. 현재 인명이나 지명 등은 그리 불러주는 것이 좋습니다.

한자문화권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하여, 신해혁명 이전의 경우엔 우리식 한자어로 부르는 게 옳다고 보고요. 갠적으로 과하게 현지어 남용하는 사람 보면 나 아이템 많다고 자랑하는 초딩 보는 기분입니다.
Favicon of http://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 2015.10.28 13: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부여사라... 부여가 단독으로 역사책 서술된 책을 보는 것도 흔한 일이 아니죠. 우리는 고구려가 우리 역사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 애쓰면서 정작 부여는 그런 나라가 있긴 했지... 하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점이 못내 아쉽더라고요. 그런 면에서 저 책 읽으시고 느낀 점 써주시길^^
Favicon of http://rgm-79.tistory.com BlogIcon 제203 마도MS대대 짐순 폰 데그레챠프, RGM-79 | 2015.10.28 14: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고구려사도 나온 게 국편 한국사가 처음인걸요. 그러니 부여는 초마이너한 분야죠. 저거 쓰신 분도 원래는 고조선사니...

일단은 구매부터 해야죠. 그나저나 도서관에서 빌린 책도 한달 대여기간이 끝나는 동안 펼쳐보지도 못한 상태라 사도 언제 읽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