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81)
GR맞은 짐순姬 (45)
삼국사기학 개론 (27)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원이야기 (0)
한국고대사이야기 (272)
역사이야기 (270)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8)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484,53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 hit, Yesterday 8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9. 7. 13. 22:50


오늘 서점에서 벙찌게 만든 책이 이건데, 그럴리도 없겠지만 누가 짐순이더러 이 책을 사거나 읽을 것을 강요한다면 360mm로켓포로 아다마를 날려버리겠다.


딱보기에도 조선전사3과 조선단대사5~7을 쓰까놓은 듯한 체제인데, 본문에 들어가는 지도가 거기 책의 지도를 오려서 붙였다. 인용으로서 넣은 거라면 어설프게 손 보는 것보다 나은 선택이다.


짐순이두 복사본으로 가지고 있는 책인데 보는 것이 뭐가 문제냐. 특히 조선단대사는 교보에서도 팔았는데 말이다. 북한역사학이 보는 고구려사 소개라면 나쁘지 않다. 그런데 얼치기 레포트 쓰듯 편집하구선 마치 새로운 고구려사인양 내놓은 게 문제지. 정성껏 표로 정리하였으나 북한학계의 고구려 초기연대관을 그대로 실은 것은 좀 웃음이 나왔다.


이 책의 목표는 ‘우리 역사 바로 보기’다. 일제 강점기에 시작된 역사 왜곡은 해방 이후 지금까지 이어지면서 우리 민족의 위대한 역사를 ‘반도’의 역사에 머물게 하고 있다. 『새로 쓰는 고구려 역사』는 동아시아 최대 강대국이었던 고구려의 광대한 영토와 역사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통해 우리 민족 고유의 호연지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올라온 책소개를 보니 아찔하다. 편견을 갖기 싫은데 이 책은 87년의 미아가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같은 죽은 열정을 되살려 다시 내놓은 결과물이다. 논장에서 나온 "고구려문화"같은 책이 다시 나온듯한 기시감.(사진을 찍어올리려고했더니 그 책이 안보인다. 몰래 월북이라도 한듯)


말꼬리 --------------------------------

1. 

부카니스탄에서는 고구려의 연대를 200년 이상 더 이전의 것으로 보고, 복원 왕계표까지 만들어 놓고 있다. 한국의 역사학이라면 치를 떠는 자칭 애국자들은 이 점을 들어 마치 식민사학의 졸개들은 삼국사기의 연대관을 무비판적으로 맹신한다고 지끼는데, 대다수의 고구려 초기사 연구자들도 고구려 건국연대를 기원전 37년 이전으로 올라갈 확률이 높은 것은 부정하지 않는다. 그것이 전前/원原고구려냐, 아니면 확장가능한 고구려냐 알 수 없는 것이지. 대신 현도군 축출 연대인 기원전 75년 경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많다. 다만 근거자료가 전무하기 때문에 이 부분을 저렇게 자신만만하게 이야기하지 않을 뿐이다.

오녀산성과 국내성 인근에서 이 연대관을 뒷받침하는 근거들이 나와주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대놓고 주장하진 않을 것이다. 그리고 저 부카니스탄의 연대관도 삼국지와 광개토왕비, 삼국사기의 편린을 갖고 창작해낸 것이라 삼국지도 재검토하면 붕괴위험 가득한 기반 위에 설립된 가설이다.

2.

이 분, 예전에 고조선사도 쓰셨네. 그 책의 소개문에 더 자세한 이야기가.. 근데 아이구 아다마야..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