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81)
GR맞은 짐순姬 (45)
삼국사기학 개론 (27)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원이야기 (0)
한국고대사이야기 (272)
역사이야기 (270)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8)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484,53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 hit, Yesterday 8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20. 10. 16. 23:38

오늘 두 건의 학술대회가 있었다 하나는 서울, 하나는 김해. 좀 더 관심 가는 주제인 김해로 골랐다.

주말이라 하더라도 변방인이 움직이는 것은 참 어렵다. 변방인두 주말이라고 한가하지 않아. 늘 농번기여, 농번기. 더욱이 주중에 움직이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눈치가 보이거나, 지나며 베어야 할 관문의 장수들이 많거나. 여튼 어렵다. 아는 이가 요지문을 배달해주거나 카톡을 통해 pdf를 '사여'하기만 하여도 황은이 망극할 지경이다.

요즘 코로나 시대의 학회는 줌이나 유튜브 생중계다. 심지어 현장 설명회도 유튜브 중계다. 지구연방군의 교통 편의 제공이 여의치 않으므로 엄두도 못 내던 일인데 말이다.

오후는 손으로는 일을 하며 눈과 귀는 김해로 정찰을 보냈다. 이젠 한랭지형 산악 포격 사양이 아니라 강행정찰형 짐순이다. 주제의 태반은 알아듣지도 못하는 얘기나 어차피 건드려야 할 주제이므로 대체 무슨 용어가 나오는지나 들어보자란 심정으로 들었다. 나름 봐야 할 방향을 본 것도 있고, 앞으로 들어갈 외우주의 심연이 어느 정도인지 갑작스런 엔진 정지는 피할 것 같다.

중계의 시대라 그런지 종합토론의 책상에 이름이 큼지막한 것은 둏았으나 카메라는 그걸 알아볼만한 거리로는 안 잡는다는 게 개그. 역사의 교훈은 10:0 또는 0:10의 비율로 선악이나 둏고 그름이 갈리지 않는다는 거다. 이 빌어먹을 인공미 가득한 역질의 시대에도 나쁘지 않은 건 한 개쯤은 있다.

말꼬리 ---------------------
1
서울에서 한 것은 다시 보기를 제공하나 김해는 제공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김해로 행한 것은 나름 둏은 선택이었다. 서울 건 720p인데 1.2기가네. 쩝.
2
이번에도 느낀 건데 어떤 발표에선 편의적 문헌 Ctrl + C, Ctrl + V가 여전히 문제라는 것을 실감. 걍 발굴보고서 결론 인용만 문제가 아니다. 고구려와  가야, 신라의 관계가 지나치게 정형화되어 인지하는 것은 아닌가. 마치 삼한시대를 볼 때 북녘에서 느끼는 감정과 유사한 무언가가...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20. 6. 28. 10:27
일본 'G7 확대해 한국 참가시키는 것에 반대' 표명

 

이게 일본과 일본에 경도된 미국 조야의 시각이다. 얼마 전에 에드워드 루트왁(종종 그의 책-전략-을 추천하기도 했는데)도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에 기울 수밖에 없다는 요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지들 딴에는 종놈이었던 놈이 겸상하자고 들이미는 꼴이라 기분이 열라 둏진 않을 것이고, 실무적으로 봐도 저렇게 갈 경우 위화단 사건 이후 미국과 가져온 아시아 문제의 대리인으로서의 지위가 위협받는다. 예전에야 그렇담 우리는 군비확장으로 타개한다는 옵션이 있었으나 평화헌법은 그걸 막는다. 그렇다면 결국 가장 유효한 수단은 뒷담화였으나 이젠 그거 약발이 떨어지니 당당히 앞에서 하는 것.

사람들이 착각하는 게 한국전으로 일본이 발전한 게 아니라 회생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원래 미국은 일본을 농업국가로 만들 구상) 그러니까 그전에는 강했다는 이야기지. 우리가 다이니뽄데이고쿠의 한 부분이었던 시절엔 열강의 말석이라도 되었던 나라다. 의화단 사건 이후 미국의 동아시아 파트너가 되면서 가진 영향력, 동아시아문제에 대한 정보제공의 독점은 뿌리가 깊다. 문제가 생기면 자기들을 펼친다는 브리태니카 광고문구처럼 미국은 동아시아 문제가 생길 때 브리태니카 펴듯 일본에게 묻는다. 중간에 전쟁을 치뤘지만 그게 100년이다. 에드워드 루트왁이 동아시아 문제에 무식한 사람이 아니다. 그런 그도 그런 소리를 한다. 그 100년의 깊이다.

다만 현정부 들어서 달라진 것은 한국의 위상이 많이 높아졌다는 것. 마침 현 미국대통령이 일본이라면 질색하는 사람인데다 일본의 역량에 의문부호가 많이 뜬 것도 여기에 보탰다. 애초에 한국군의 전력은 북한을 상대하는 수준이 아니다. 주한미국의 무장에 대해 그렇게 관심 없던 듕궉이 이젠 사사껀껀 태클을 걸게 될 정도다. 그동안 머리 속에 든 정보로는 일본 의견에 경도되지만 현실은 일본이 태클건 문제에서 한국의 비중이 높아진다. 앞으로의 동아시아 파트너쉽의 향방을 추적하는 건 히토미 동인지보다 더 재미있을 듯.

 

아베 종신총리 기원. 제발 한국인이라면 아베를 응원합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