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삼국사기 이야기 (781)
GR맞은 짐순姬 (45)
삼국사기학 개론 (27)
삼국사기를 읽어보자! (87)
한원이야기 (0)
한국고대사이야기 (272)
역사이야기 (270)
어떤 미소녀의 금서목록 (78)
한컴 오피스 2010 베타 테스터로..
컴터맨의 컴퓨터 이야기
484,53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 hit, Yesterday 84 hit
daisy rss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9. 5. 31. 15:48

한국의 역사학계가 스스로 생각하는 것과 실상은 대우주의 저편 만큼이나 먼 것들이 많다.


1.
외부에서는 이 사람들을 매국노의 정신적 기반으로 보는 경우가 있지만, 실제로 역사학계의 대부분은 민족주의자/국가주의자에 가깝다. 나름 여기서 진보라고 불려도 전세계 역사학자들 모아놓으면 극우는 아니지만 꽤나 우파 한복판에 우뚝 선다. 관악산 아래 뾰족철문 학교도 사실 민족주의적이라고 하면 다들 '미대통령이 도람프라고 니도 도랐나?'하겠지만..

2.
한국의 고고학자들의 상당수는, 또는 일부는 고고학 없이는 고대사는 존립하지 않는다고 믿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나중에 만들어진 문자기록 보다는 고고학 유물이 당시 현실을 더 잘 보여준다고. 가끔 유구 도면도 볼 줄 모르는 문헌학자들이 보고서 결론만 보고 지낀다고 불만을 토로하곤 한다.(물론 그 말은 맞는 말이다!!! 전적으로) 그런데 자기들은 삼국사기나 삼국지 위서 동이전이란 자료의 속성을 이해하고(유물이나 유구도 도면에 담기지 못하는 특색이 있다하지 않는가) 인용하고, 자기의 논점의 근거로 사용하는가에 대해서는 고민하지 않는다.

3.
몇몇 사람들에 의해 일국사점 관점을 버려야한다는 주장은 끊임 없이 나온다. 동아시아사란 관점을 중시하는 입장에서 그 말은 반은 맞는 말이다. 문제는 그 일국사적 관점, 민족주의 역사관의 반론의 근거를 유럽에서 가져온다는 말이다. 민족주의, nation의 번역 등등은 워낙 상용구가 된 거다만. 그들의 관점의 상당수는 유럽의 역사관이 인류의 역사관이 된다는 데 매몰된 것은 생각치 않는다. 유럽과 달리 동아시아의 역사는 지역사의 흐름도 갖지만 상당수는 국가단위의 상당히 자폐적인 속성을 갖고 있다. 유럽의 시인이라는 릴케같은 이는 나오기 힘든 환경이다. 동아시아 국가에선 빠르면 기원전, 아무리 늦어도 10세기 전엔 상당히 촘촘한 국가체제를 갖추고담을 쌓았다는 건 이해하지 못한다. 내가 고등학생인데 옆집 지역 유지네 세살짜리 얼라 성장과정에 따라 살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런 식으로 가자면 1970년대에나 마지막 남태평양의 원시부족도 문명화의 세례를 받기 시작했으니 그때 인류의 원시시대가 끝났다는 거랑 뭐가 다른가?

4. 
분명 한국의 역사학계나 고고학계는 지나치게 시야각을 좁혀온 문제를 안고 있다. 그점은 끊임 없이 반성해야 한다. 그러나 그 것이 '엘라가~앙스하고 인텔레쟈안스~하고, 고져스한' 빠/리/지/앵의 관점에서 재단되어야 하는 것은 절대 수긍할 수 없다. 아직도 헤겔 이후 전승되는 아시아생산양식론의 21세기판 같아서 심히 거북하다. 인종주의적 관점에서 보는 사람들이 민족주의자라고 손가락질 하는 건 웃어야 하나 배라도 갈라 내장으로 줄넘기하며 사죄라도 해야하나.

5.
보편성과 특수성의 문제에서 개인적으로 보편성에 쏠린다고 생각하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이 특수성에 혼을 빼았겨 문제라고 생각하지만(그렇다고 뿔달린 빨갱이 로리놈처럼 액시즈를 떨궈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 그렇다고 특수성을 말살해야할 무언가로 보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한다. 보편성이 자기 우월함의 척도는 아니다.


----------------------------

1년 전에 페북에 적었던 글인데, 아마 10년 후에도 상황은 같을것이라는 예감이 든다. 

그냥 한식산 먹고 현자타임에 빠지는 게 낫..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